메뉴 건너뛰기

조지아주닷컴

2017.06.05 16:39

여러분도 혹시 자녀만을 위한 인생을 살고 계신가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여러분 안녕하세요.
저는 해외생활 9년차이면서 대학교수로 일하고 있습니다.
아직 긴 해외생활은 아니지만 한국을 떠난 이후 현재 3번째 나라에 거주 중이죠.

이 글은 교민 1세대분들을 위해 쓰는 글입니다. (혹은 유학생)

혹시 여러분은 꿈이 있으신가요? 자녀를 위한 계획 말고, 온전히 여러분 자신을 위한 꿈이요.
저는 주로 해외에서 젊은 학생들을 상대하지만, 10년 가까이 여러 부류의 교민들을 대하다 보니
안타깝게 여겨지는 부분이 있어 이렇게 글을 써 봅니다.

한국생활보다는 해외생활이 더 괜찮다는 결정 하에 여러분이 현재 해외에 계신 것이지만,
타지 생활이 녹록지 않은 듯 합니다.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언어문제가 여전히 제일 크죠
(곰곰이 생각해 보면, 인종차별로 보이는 것 중 상당수가 언어차별입니다)

해외에 오래 거주하면 언어문제는 자연스럽게 많이 해소가 되는 듯 합니다만,
충분한가요?
일상대화도 어느 정도는 가능하고, 한국에 있는 친구들이 보기에는 우리의 영어가 유창해 보이지만
솔직히 아직 여전히 어렵고 못 알아들을 때도 많죠?

언어는 단순히 의사소통만을 위한 게 아닙니다.
우리의 사상이나 철학을 담을 수 있는 것은 물론이고, 대부분의 정보도 언어를 매개로 이동합니다.
그래서 literacy 가 중요한 겁니다. 한국에서는 이것을 '문해력'이라고 쓰고 있더라고요.

결국 우리가 이 사회에서 제한을 받는 것도 이 문제와의 가장 관련이 깊습니다.
통계적으로도 문해력의 차이는 사회에서의 영향력차이와 직접적인 상관관계를 가지는 것으로 나타납니다.

저는 오늘 이 부분을 말하고 싶은 겁니다.

교민 1세대의 언어문제는 완전한 해결이 너무 어려워 보입니다. 그래서 적당한 수준에 도달했다고 생각하면,
웬만하지 않고는 더 이상 노력을 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다시 생각해 봐야 합니다.
저는 경영학과 교수이지만 한국학생들과 영어와 관련된 커뮤니티를 오랫동안 운영했습니다.
다행히 성과가 좋다 보니, 학생이 아닌 주변 교민들도 참여하게 되었죠.

그리고 저도 예상치 못한 놀라운 변화들이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교민들의 영어실력만 바뀐 것이 아니라 이 분들의 삶이 통째로 변하는 것을 눈으로 직접 확인 했습니다.
이 변화의 중심에는 그 동안 없었던, 혹은 잊고 지내던 본인들의 '꿈'이 있었습니다.
자녀들에게 양보한 우리의 인생이었던 거죠. 이 변화의 시작은 ‘영어’였습니다.

또한 부모들의 활기찬 모습과 나이에 상관없는 자신들의 역량 발휘는 자녀들에게도 큰 자극과 동기부여가 됨은 물론이었습니다.

단순한 의사소통만을 위한 외국어가 아닌 높은 문해력을 다루는 영어공부는 
생각보다 어렵지 않습니다. (오히려 일상 대화도 쉽게 만들어 주는 지름길 입니다.) 그리고 생각보다 재미있습니다.
덤으로 철학적인 사고와 논리력이 증대되는 것을 느끼실 수 있을 겁니다.
첨부한 파일은 영어의 깊은 이해를 통한 문해력 증대에 효과가 있습니다.
해외에서의 삶이 바뀐다는 의미입니다.

그 도움을 드리고자 파일을 공유합니다.

https://drive.google.com/file/d/0B3t-Ro-8YpYwVTUwWHFNZldHdk0/view?usp=sharing

무료로 공유한다는 이유로 자료의 값어치를 폄하하지 말아 주십시오.
첨부한 책 파일은 현재 한국에서 절찬리에 판매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보통사람들의 글로벌 프로젝트'라는 제목 하에 조금 다른 목적으로 진행 중에 있습니다. (여러분과는 별개입니다)

교민들은 한국에서 판매되는 책을 쉽게 구할 수 없기 때문에 무료로 배부하는 것입니다.
책에 담긴 컨텐츠가 좋기 때문에 대형출판사에서 출간 제의도 받았습니다만, 
해외 동포를 위해 무료로 공유되는 문제로 계약이 성사되지 않았습니다.
안정적인 판매보다는 공익에 더 비중을 둔 것이죠.
(미국은 여전히 상업주의가 지배하는 사회이지만, 다른 문화를 가진 나라에 거주하다 보니 '돈'문제로부터 자유함을 배웠기 때문에 가능한 것 같습니다)

저 역시도 교수가 되기 이전에는 한인슈퍼 종업원, 새벽청소, 스시집 웨이터, 타일러 등으로 일했기 때문에 많은 생각을 할 수 있었습니다.
직업의 귀천을 이야기하는 것이 결코 아닙니다. 우리 선택의 제한성과 관련된 문제를 말하는 것 입니다.

더 쉬운 이해를 돕기 위해 동영상들도 제작 중에 있습니다.
http://www.youtube.com/watch?v=7R9VDTx6NFc
(링크를 눌러보세요. 현재는 총 11개가 있습니다)
그리고 경우에 따라 본인의 공부 방법과 맞지 않는 분들이 계셔서 다른 버전의 책도 집필 중에 있습니다.
이 책 역시 교민들에게는 무료로 공유하겠습니다.

첨부한 파일은 출판용 버전은 아니기 때문에 예쁘진 않지만, 개별적으로 프린트가 용이하도록 편집을 한 것입니다.
아무쪼록 여러분의 인생을 찾아가시는데 큰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생각보다 우리의 인생 무척 깁니다. (100세 시대 아닙니다. bigdata는 우리에게 더 긴 인생을 예고합니다)

또한 이를 통해 우리 교민들의 역량이 증대되어 한국인의 역할이 더 커지길 기원합니다.

이승범 올림

P.S.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하신 분들을 위해 이메일을 공개합니다.
boglish3@gmail.com
어떠한 질문도 좋습니다.
 

Who's Prof

profile
저희 조지아주닷컴에서는 이곳 서명란에 자신을 나타내는 간단 프로필 정보를 입력하는 것을 권장합니다.

회원정보 수정을 통해 입력이 가능합니다. 링크 및 광고는 삭제처리됩니다.

회원정보수정하러가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이용에 대하여 운영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199 BUY 1 GET 1 FREE file 땅콩 138
198 뮬러 특검 ‘사법방해수사’ vs 트럼프 ‘최대 마녀사냥’ file shadedcommunity 118
197 집에서 간단한 알바하실분 모집합니다 준윤나맘 132
196 집근무2-4시간 / 평생직장가능 지니킴 79
195 노제휴 신규웹하드 순위모음 최신판 레몬다섯개 110
194 윤성현(부산출신 48세) 친구를 찾습니다 ^^ 제비 109
193 영화드라마애니만화책므흣자료 다운사이트순위 추천모음 file 알리미 100
192 집에서 편하게 자료입력(급여높음) 준윤나맘 105
191 꾸준하게 일하실분 모집합니다 준윤나맘 74
» 여러분도 혹시 자녀만을 위한 인생을 살고 계신가요? Prof 88
189 구인│부업,아르바이트 지니킴 99
188 원라인 파이낸스 입니다 file 1line 101
187 영수증 버리지말고 케쉬백 받아보세요!! file SaivianM 111
186 영수증으로 케쉬백 20% 받아보세요!! file SaivianM 84
185 급여높은 시간자유알바! 주부/대학생/직장인투잡 스윗걸 117
184 -----▶쉬운일 월300이상 가능◀----- 리틀맘 121
183 집에서 부업하실분 연락주세요 지니킴 103
182 재택근무사원 모집 - 초보자 가능 늘봄 127
181 ★코웨이 6월 빅 프로모션(최고급 화장품세트+할인혜택)★ file HyeVioletKang 145
180 사쿠라유아의 제2인생 file tie**** 259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7 Next
/ 17
위로